꿈에서 얻은 악상

난 주로 30분 정도 잠깐 낮잠을 잘 때 꿈에서 악상을 얻곤 한다.

꿈에서는 어디선가 들려오는 음악을 듣고 ‘좋네. 나도 저런 음악 만들고싶다.’  라는 생각을 한다. 그러다 번뜩 이게 꿈이란 것을 깨닫고 급히 잠에서 깬다.

꿈 속에서 아이유가 불렀던 노래의 일부. 가볍고 귀여운 포크송이었다.

꿈에서 깨면 기억나는 소절은 기껏해야 1~2소절이기 때문에 길이가 무척 짧다. 2011년 캐롤인 Snow Cream도 낮잠에서 얻은 4마디 정도의 짦은 모티브를 가지고 나머지를 썼다.
그렇게 모티브를 기록하고 나면 그 뒤는 모티브를 발전시켜나간다.

이 과정에서 멜로디 수정 작업을 거치게 된다. 꿈에서 얻은 멜로디 자체는 수정할 것이 없는 완벽한 멜로디이다.  그러나 그 이후에 쓰는 멜로디는 썩 마음에 들지 않는 경우가 많아서 ‘꿈속에서 좀 더 들어둘 걸’ 하는 후회를 하곤 한다.

하지만 역시 이후의 멜로디를 수정에 수정을 거듭해 짜임새 있는 음악을 만드는 것은 꿈이 아닌 현실에서만 할 수 있는 일이다.

 

예외적으로 Elika – Magical Night 는 후렴구 전체를 기억하고 잠에서 깼다.

초기 스케치 버전과 완성본 사이에 멜로디가 거의 변한 것이 없다. 큰 성과였지만, 편곡과 구성에서 아쉬움이 많이 남은 곡이라 다음 기회에 재편곡을 하고 싶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