영화음악 음향 분석

오늘은 해리포터와 불사조기사단의 엔딩 크레딧 음악을 오케스트라 연주의 입체적 배치에 대해 상상하며 들었다. 악기들의 위치가 머릿속에서 그려지고 소리의 모습과 움직임이 보였다.

미디 음악에서는 느낄 수 없었던 공간감의 심도, 현장감, 밝기가 느껴졌다. 그러나 정말 신비로웠던 경험은 이 음악이 단순히 오케스트라 연주를 녹음한 것이 아니었던 것이다.

물론 녹음 후의 추가적인 악기 소싱과 믹싱을 한다는 것은 당연한 것이겠으나 니콜라스 후퍼의 음악에서는 기존 음악에서 느낄 수 없는 장면의 음악적 전환을 느낄 수 있었다. 마치 다양한 장면들이 한 화면에 어우러져 크로스페이드 되듯이 하나의 오케스트라단에 추가적으로 가상의 장면들을 악기화하여 넣은 것이다.

실로 음악을 듣는 것임에도 영상을 보는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. 특히 트라이앵글과 글로켄슈필의 연주는 마치 오케스트라단 머리 위의 허공에 위치해 떠다니며 연주를 하는 것 같은 신비로운 느낌을 주었다.

 

사운드가 잘 다듬어진 영화음악은 머릿속에 넓은 홀을 만들어 풍성한 사운드를 가득 채워주는 만족감을 준다. 그리고 그것이 때로는 비현실적이기까지 하다. 부자연스러움과는 다른, 몽환적이며 환상적인 비현실성이다.

음향학적 아이디어를 많이 얻었다. 믹싱할 때 참고해야겠다.