강박관념

내 곡에 대해 비평해줄 수 있는 사람이 있다는 것은 내게 큰 행운이다.

나를 좀 더 객관적으로 만들어주고, 설령 내가 쓴 곡이 내게 있어서 최고로 만족스럽다고 할 지라도 나를 자만에 빠지지 않게 한다.

곡을 쓰고 나면 항상 뭔가 아쉽고 불만족스럽다. 그래서 완성된 후에도 끊임없이 다듬는다.

 

다음 곡은 이번 곡보다 더 발전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다. 그래서 다음 곡으로의 첫걸음을 떼기가 무척 힘들다.

하지만 그것이 내가 다음 곡으로 넘어갈 때 곡의 수준을 비약적으로 높일 수 있게 해준다.

 

나는 내 음악에 한계를 두지 않을 것이다.